웹 하이라이팅 서비스 라이너 운영하는 아우름플래닛, 유튜브 ‘하이라이팅 기능’ 출시

유튜브 영상 속 특정 장면들만 북마크하고 싶다면?
‘유튜브 하이라이팅’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유튜브 영상 속 특정 시간(좌표) 저장 및 메모 가능
유튜브 영상 속 장면 저장하기 위한 번거로움 없어질 것

2021-08-04 17:31 출처: 아우름플래닛

우름플래닛이 유튜브에 하이라이트 기능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하이라이팅 기능 소개 동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04일 -- 인터넷 웹/PDF 형광펜, 라이너를 서비스하는 스타트업 아우름플래닛(대표 김진우)이 유튜브 영상에서 원하는 장면의 좌표(시간)를 저장하는 ‘유튜브 하이라이트’ 기능을 추가했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유튜브에서 특정 장면을 다시 보려면 해당 시간(좌표)을 ‘00:15’ 등 직접 입력해 저장하거나, 북마크(즐겨찾기), 유튜브 내 기능으로 전체 영상 저장 후 일일이 해당 장면을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젠 마우스 클릭 한 번으로 유튜브 영상 속 원하는 장면의 좌표(시간)를 저장할 수 있게 됐다.

유튜브 하이라이트를 이용하면 그림 위에 핀을 꽂듯 유튜브 재생 바의 원하는 장면을 클릭해 시간(좌표)을 저장할 수 있다. 저장된 좌표(시간)에 코멘트를 남겨 해당 장면에 대한 설명을 적을 수 있고, 이 좌표들을 모아 나만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만들 수 있다.

또한 해당 좌표들은 인터넷을 껐다 켜도, 그대로 유튜브 재생 바에 핀처럼 꽂혀있어 클릭 한 번으로 언제든지 다시 확인할 수 있다.

유튜브 댓글 등에서 많이 보이는 ‘00:15 하이라이트 부분’ 등 특정 장면이 나오는 시간을 공유하기 위해 일일이 텍스트를 적는 귀찮음도 사라진다. 라이너의 ‘내보내기’ 기능으로 저장된 좌표들을 한꺼번에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라이너는 인터넷 페이지와 PDF 어디든 원하는 텍스트에 밑줄을 긋듯 형광펜을 칠하고, 코멘트(메모)를 남겨 정보를 저장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영상 콘텐츠 소비 비중이 증가하면서 사람들은 원하는 정보를 글뿐만 아니라 영상으로 찾아보는 추세가 강화되고 있다. 하지만 영상에서 정보를 찾는 추세와는 달리, 현실적으로는 영상 속 정보를 쉽게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는 없다시피 했다.

아우름플래닛은 이번 라이너의 유튜브 하이라이트 기능을 통해 사람들이 텍스트를 넘어 영상에서도 원하는 정보만 빠르고 효율적으로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 AI 기반 맞춤형 정보 탐색 서비스 ‘라이너'

라이너는 인터넷상의 웹 페이지나 PDF 파일에서 중요한 내용을 형광펜 칠하고 메모를 남길 수 있는 서비스로 시작했으며, 85% 이상이 해외 유저로 주로 전문직 직장인과 대학원생이 사용하는 자료수집 도구다.

6년간 서비스하며 누적된 하이라이트 데이터를 통해 사용자가 하이라이트 하는 맥락을 파악하고, 단순한 유틸리티를 넘어 하이라이팅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초개인화된 콘텐츠 추천/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보 탐색 플랫폼으로 발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getliner.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