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퍼스 우드랜즈 그룹, 텍사스 동부·루이지애나 북서부 산림지 11만7773에이커 매입

2022-06-30 15:30 출처: Molpus Woodlands Group, LLC

잭슨, 미시시피--(뉴스와이어) 2022년 06월 30일 --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Molpus Woodlands Group, LLC, 이하 ‘몰퍼스’)이 매뉴라이프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Manulife Investment Management)의 고객으로부터 텍사스 동부와 루이지애나 북서부에 위치한 산림지 약 11만7773에이커를 성공적으로 매입했다.

몰퍼스는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에 본사를 둔 산림지 투자 관리기관이다.

텍사스 동부의 8개 카운티와 루이지애나 북서부의 8개 행정구에 자리한 매입 부지에는 75년 이상 상업적 관리를 받은 고품질 산림이 조성돼 있다. 고품질 목재 재고를 대량으로 보유한 몰퍼스는 이 지역의 펄프, 종이, 목재, 패널 생산자로 이뤄진 광범위한 목재 시장에 접근할 수 있는 만큼 이러한 자산이 안정적인 대규모 현금 흐름 기회를 제공한다고 확신하고 있다. 몰퍼스의 수직 통합형 관리팀은 상호 호혜적인 장기 공급 계약과 오퍼튜니스틱(opportunistic·기회투자) 방식의 공개 시장 목재 판매에 따른 물량 보장 등 산림 관리를 책임지게 된다.

몰퍼스는 이번에 매입한 산림지에 대해 ‘지속 가능한 임업 이니셔티브(Sustainable Forestry Initiative®)’ 표준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인증에는 생물다양성, 지속 가능한 수확 수준, 수질, 멸종 위기종 보호, 야생동물 서식지 및 재생을 보호하는 주요 조치가 포함돼 있다. 몰퍼스의 산림 인증 프로그램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과 관행을 투자 분석 및 의사 결정에 통합하려는 노력의 핵심 요소다.

밥 라일(Bob Lyle) 몰퍼스 사장은 “산림지는 역사적으로 매력적인 수익과 현금 수익률을 제공해 왔으며 동시에 나무가 꾸준히 자라도록 지원하고 인플레이션과 양의 상관 관계를 이뤄 왔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에서 검증받은 몰퍼스의 지속 가능한 산림 관리 관행을 이들 산림에 적용하고 장기적인 투자 수익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롭고 창의적인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켄 시웰(Ken Sewell) 몰퍼스 최고운영책임자는 “몰퍼스는 루이지애나주와 텍사스주에서 오랜 기간 산림을 관리해 왔다”며 “이미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 이 지역에 새 부동산을 추가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의 장기 산림 투자에 고품질 자산을 관리하는 몰퍼스의 노하우를 적용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산림 지속 가능성을 보호하며 책임을 다해온 역사도 뒷받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세 문의는 마이클 쿠퍼(Michael Cooper), (601) 948-8733(내선) 221에 연락하면 된다.

몰퍼스(Molpus) 개요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은 연기금, 대학 기부 기금, 재단, 보험사, 개인 고액 자산가를 위한 투자 수단으로 산림지를 인수·관리·판매한다. 몰퍼스는 현재 15개 주에서 약 170만에이커의 산림지 투자를 관리하고 있다. 몰퍼스는 투자 분석과 의사 결정에 환경·사회·지배 구조(ESG) 정책과 관행을 접목한다. 몰퍼스는 강력한 ESG 이니셔티브가 환경과 몰퍼스의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믿는다. 몰퍼스는 1996년 산림지 투자 관리 기관으로 설립됐으며, 회사의 유산은 19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몰퍼스는 미국에서 가장 유서 깊은 산림지 관련 기업이다.

웹사이트(http://www.molpus.com/)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는 어떤 펀드에 대해서도 증권의 매도, 청약 또는 매수를 제안하지 않는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2062900511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